• 교회안내
  • 설교방송
  • 다음세대
  • 목장
  • 훈련
  • 선교
  • 나눔
  • 나눔
  • 공지사항
  • 교회앨범
  • 목사님과함께
  • 성도게시판
  • 중보기도게시판
  • 교회일정
  • 새가족
  • 추천도서
  • 교회소식
  • 목회칼럼
  • 성도칼럼
  • PDF 소책자
  • 사역자게시판
 
> 나눔 > 목회칼럼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글쓴이
이성희[tjdgml301]
등록일
2022.07.30
조회
33

최육열 목사의 목회칼럼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기본에 충실한 나라, 독일에서 배운다라는 책을 읽다가 그 안에 소개 된 책, “히든 챔피언이라는 책을 만났습니다. 독일의 중소기업들 가운데는 히든 챔피언이라 불리는 작지만 강한 기업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독일의 마인츠대학 교수인 헤르만 지몬 교수는 자신의 책 <히든 챔피언>에서 히든 챔피언을 이렇게 정의했습니다.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는 않으면서 매출액 일정규모(40억달러) 이하의 기업으로 세계 시장에서 1-3위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기업

그런데 지몬 교수가 전 세계적으로 히든 챔피언들을 조사 분석해 보니까 총 2,710개의 히든 챔피언 기업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독일 업체가 1,307여개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우리는 들어보지도 못했던 중소기업들인데 세계 속의 명품으로 곳곳에 포진하고 있습니다.

 

독일기업 가운데 히든 챔피언 중소기업들이 있습니다. 몽블랑 만년필, 파버 카스텔 연필, 고급 여행가방 리모와, 라이카 카메라, 카를 차이스 렌즈, 주방기구 업체 휘슬러, 베엠에프, 베카, 브리타 정수기, 브라운 면도기, 쌍둥이 칼... 명품 취급을 받는 독일 제품들이 모두 대기업이 아닙니다. 중소기업들입니다. 그렇게 히든 챔피언으로서 130년간 파이프 오르간만 만든 회사가 있습니다. 클라이스입니다. 파이프 오르간 연주는 그 아름다운 음색과 장중한 무게감에 저절로 경건한 마음이 생기게 합니다. 천상의 소리라는 수식어가 딱 맞는 단어인 것 같습니다. ‘독일 기업 클라이스’, 파이프 오르간을 만드는 히든 챔피언입니다. 이 회사는 세계 3대 성당 중 하나인 퀼른 대성당을 비롯해 퀼른 필하모니, 뮌헨 필하모니, 함부르크의 성 미하엘 성당 등 독일 내 유명한 파이프 오르간의 대부분을 제작했습니다. 놀랍게도 이 회사는 4대째 한 우물만 판 히든 챔피언이라는 사실입니다. 클라이스는 1882년 창업하여 130여 년 동안 파이프 오르간을 제작하고 있는 가족기업으로서 전 직원은 70명에 불과합니다. 그나마 절반 이상은 중국, 대만 등에 오르간 제작을 위해 파견되어 있고, 본사 사무실과 작업장에서 일하는 사람은 몇 명 되지도 않습니다. 그럼에도 세계 일류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비결은 이것입니다. 4대째 한 우물을 판 결과입니다. 회사 직원 수는 작습니다. 그러나 세계 일류의 제품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대를 이어가면서 공부하고 전공하고 일하면서 세계 예술 작품들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히든 챔피언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예수님 안에서도 히든 챔피언들이 있는 것 아십니까?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우기 위해서, 복음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 마음을 다하고 혼과 생명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면서 핍박과 순교도 불사하고 지켜낸 교회와 순수한 복음 때문에 오늘 저와 여러분들이 성경적인 교회에서 구원을 받을 수 있었고 교회를 섬길 수 있는 특권을 갖게 된 것입니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복음과 교회를 위하여 희생과 수고와 헌신과 목숨까지 바쳤던 사람들을 저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우리 교회가 45년을 지내오는 동안 희생과 수고와 땀 흘림과 수고를 아끼지 않았던 우리 교회 집사님들과 성도님들이 바로 히든 챔피언입니다.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144

세상의 영웅, 믿음의 영웅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13 22

143

개념 없음, 개념 있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06 33

142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30 34

141

1그램의 용기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23 44

140

오진(誤診)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16 54

139

일천번제인가, 천개의 헌물인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9 51

138

미국 선교운동의 시작을 만든 건초더미 기도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2 59

137

몽골 고비사막, 인생고비광야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25 56

136

날개가 부러진 사람들의 모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17 81

135

스스로에게 특별해질 기회를 주십시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11 72

134

고난은 또 다른 역사로 가는 비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04 62

133

오티움(Otium): 살아갈 힘을 주는 나만의 휴식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28 71

132

충돌하는 세계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21 60

131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을 찾아라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14 70

130

73미터짜리 세콰이아 나무가 왜 갑자기 쓰러져 죽었을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07 97

129

우리 아이 어떻게 길러야 할까요?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30 65

128

포스트 팬데믹 증후군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23 106

127

믿음과 의리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16 104

126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09 102

125

저스트 두 잇(Just Do It/그냥 해!)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02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