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회안내
  • 설교방송
  • 다음세대
  • 목장
  • 훈련
  • 선교
  • 나눔
  • 나눔
  • 공지사항
  • 교회앨범
  • 목사님과함께
  • 성도게시판
  • 중보기도게시판
  • 교회일정
  • 새가족
  • 추천도서
  • 교회소식
  • 목회칼럼
  • 성도칼럼
  • PDF 소책자
  • 사역자게시판
 
> 나눔 > 목회칼럼

개념 없음, 개념 있음

글쓴이
이성희[tjdgml301]
등록일
2022.08.06
조회
32

최육열 목사의 목회칼럼

 

 

개념 없음, 개념 있음


 

세상을 살다보면 정말 개념 없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기본적인 상식이 없다는 말이요 기본적인 태도가 바르지 못한 사람들이라는 말이다. 오래 전 읽은 책 중에 개념 없음이라는 제목의 책도 본 적이 있는데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갈 때 삶의 태도를 바르게 함으로 개념 있는 빛나는 모습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관계의 기술과 사랑받는 삶의 비밀에 대해서 써 놓은 메시지이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개념 없는 사람을 만날 때, 가장 힘들고 괴롭다. 개념이 없고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람을 만나지 않기를 바라고 있지만 세상을 살다보면 그렇지만도 않다. 우리 주변에는 개념이 없는 사람들이 심심찮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일상적인 삶에서도 그렇겠지만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고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우리의 일상에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개념들이 있다. 그 기본적인 개념이 있는 사람들은 훌륭한 크리스천으로서의 삶을 살아간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으로서의 개념이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은 이 세상에서 주 안에 있는 풍성한 삶을 누리지 못하고 초조한 인생을 살아갈 수밖에 없다.

 

그리스도인으로서의 기본 개념이 무엇인가? 그것은 내가 모르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일상에서의 상식적인 수준만 갖추어도 개념 있는 크리스천의 삶이 될 수가 있다. 그 개념이 있는 모습이 자주 보일 때 사람들은 훌륭한 사람이라고 말들 한다. ‘개념 없음이라는 책에서 기억에 남고 공감하는 이야기가 하나 있었다. 위로는 타이밍이라는 이야기이다. 신학교를 다닐 때 학교 교수님이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는 것이 있었단다.

문상은 절대로 거르지 않는 것이 제 삶의 원칙입니다.”

정말로 바쁘신 교수님이었는데 학교의 말단 직원에서부터 먼 친구에 이르기까지 상을 당하면 빠짐없이 가셨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시기까지는 그 교수님이 학생 때 담당교수님으로부터 받은 교훈이 있었다. 친구아버님이 돌아가셨을 때 마침 바쁜 일이 있어서 가질 못했는데 담당교수님이 부르더니 그 날 일을 물어보시더란다. 그래서 연락은 받았지만 바쁜 일이 있어서 못 갔다고 하니까 호되게 꾸짖으시면서, “이 세상에 사람이 죽은 것보다 더 큰 일이 도대체 뭐란 말인가, 사랑하는 친구의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그보다 중요한 무슨 일이 있단 말이냐?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사람의 도리를 해야지. 그것도 모른다는 것은 인간쓰레기다라고 하셨다는 것입니다. 그때 이후로 이 교수님은 상을 당한 사람을 보면 아무리 힘들어도 꼭 찾아가 함께 한다는 것이다.

 

슬픔을 당한 사람이 있을 때 잠을 못 자더라도, 피곤을 이기고 밤새 운전을 해야 하더라도, 찢어지고 미어질 그 친구의 마음을 생각하면 아무리 바쁜 일이라도 뒤로 미루어 놓고 달려갈 수 있는 것, 이것이 바로 개념 있는 인생이다. 사람들은 대접만 받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섬김만 받으려고 한다. 내가 조금 희생하더라고 힘들더라도 상대방의 입장을 고려해서 생각하질 않는다. 내가 구원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서 한 교회에 소속되어 있다면 그 공동체 있는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관계를 맺으라고 엮어 준 사람들이다. 어려울 때 찾아가 주고, 힘들 때 함께 있어 주고, 슬퍼할 때 눈물 흘려주는 것. 그 관계를 소홀히 하고 그저 자신의 삶만 챙기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은 개념 없는 사람들이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이 두 가지 개념 있는 말씀만 행해봐라.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144

세상의 영웅, 믿음의 영웅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13 22

143

개념 없음, 개념 있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06 33

142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30 33

141

1그램의 용기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23 44

140

오진(誤診)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16 54

139

일천번제인가, 천개의 헌물인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9 51

138

미국 선교운동의 시작을 만든 건초더미 기도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2 59

137

몽골 고비사막, 인생고비광야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25 56

136

날개가 부러진 사람들의 모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17 80

135

스스로에게 특별해질 기회를 주십시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11 72

134

고난은 또 다른 역사로 가는 비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6.04 61

133

오티움(Otium): 살아갈 힘을 주는 나만의 휴식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28 71

132

충돌하는 세계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21 60

131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을 찾아라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14 70

130

73미터짜리 세콰이아 나무가 왜 갑자기 쓰러져 죽었을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5.07 97

129

우리 아이 어떻게 길러야 할까요?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30 65

128

포스트 팬데믹 증후군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23 106

127

믿음과 의리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16 104

126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09 102

125

저스트 두 잇(Just Do It/그냥 해!)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4.02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