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회안내
  • 설교방송
  • 다음세대
  • 목장
  • 훈련
  • 선교
  • 나눔
  • 나눔
  • 공지사항
  • 교회앨범
  • 목사님과함께
  • 성도게시판
  • 중보기도게시판
  • 교회일정
  • 새가족
  • 추천도서
  • 교회소식
  • 목회칼럼
  • 성도칼럼
  • PDF 소책자
  • 사역자게시판
 
> 나눔 > 목회칼럼

젤렌스키 연설문

글쓴이
이성희[tjdgml301]
등록일
2022.09.17
조회
67

최육열 목사의 목회칼럼

 

 

젤렌스키 연설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6개월이 넘는 전쟁 기간 동안 13천여 명이 죽었다. 난민이 640여만 명, 139조원의 인프라 손실을 입었고, 이 전쟁으로 인해 세계적인 식량위기 고통을 지나고 있다. 세계적 깡패 같은 집단이 바로 공산주의자들이고, 러시아이고 중공이고 북한이다. 그런데 우크라이나를 금방이라도 점령할 것 같은 러시아가 곳곳에서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악한 나라는 반드시 멸망할 것이다.

 

이번에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연설문이 화제다. 더 타임지는 극찬하기를 우리 시대의 게티스버그 연설이라고 했다. 게티스버그 연설이란, 에이브러햄 링컨이 남북 전쟁 중이었던 18631119일에 미국 펜실베니아주 게티스버그에서 했던 연설이다. 이 연설은 게티스버그 전투가 있은 후 4개월 후에 전장에 세워진, 당시 숨졌던 병사를 위한 국립묘지 봉헌식에서 이루어졌는데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이 인용된 연설 중 하나이자 가장 위대한 연설로 손꼽힌다. 그런데 며칠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인 젤렌스키가 했던 연설을 우리 시대의 게티스버그 연설이라고 극찬한 것이다. 시적이고 반항적이면서도 단호한 감정이 담겨 수십 년간 읽힐 명문이라고 했다. 젤렌스키는 이렇게 말했다.

 

너희는 아직 우리가 하나의 민족이라고 생각하는가? 너희는 아직 너희가 우리를 겁먹게 하고, 무너뜨리고, 우리의 양보를 받아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너희는 아직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하는가?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무얼 위해 살아가며, 우리가 무얼 말하고자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가? 지금부터 내 입을 잘 봐라.

너희가 없으면 가스도 없다고? 너희 없이 살겠다. 너희가 없으면 빛도 없다고? 너희 없이 살겠다. 너희가 없으면 음식도 없다고? 너희 없이 살겠다. 추위, 배고픔, 어둠, 목마름조차 너희가 말하는 우정과 형제애만큼 무섭고 끔찍하지는 않다. 하지만 역사는 기어코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가스, , , 음식을 가질 것이다... 그것도 너희 없이!”

 

이 연설문을 보면서 이 외침과 선언이야말로 우리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이 저 공산주의자들에게 외쳐야 할 선언이고 마귀 사단에게 외쳐야 할 선언이라고 생각했다. 마귀 사단은 마치 자기가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줄 것처럼 접근한다. 마귀사단은 아담과 하와를 그렇게 유혹했다. “네가 먹는 날에는 하나님과 같이 될거야...” 그래서 마귀가 던져주는 미끼를 삼켜버린 하와와 아담은 먹는 날에는 죽으리라고 하신 말씀처럼 그만 죽고 말았다. 영적으로 죽었다. 삶이 죽었다. 죄의 고통이 왔다. 하나님께서 먹지 말라고 하신 것을 먹으면 죽는다. 그러나 마귀사단은 아니라고 말한다. 네가 먹으면 네가 하나님처럼 된다고 말한다. 네가 잘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게 마귀 사단이 우리에게 던져주는 미끼가 있다. 마귀사단은 최초의 사람 아담과 하와에게 찾아와 유혹했던 그 방법으로 사람들에게 찾아와 유혹을 한다. 마귀사단은 먹기에 좋고, 눈으로 보기에 아름답고, 그것을 먹으면 지혜롭게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될 정도로 탐스럽게 만들어 유혹을 한다. 마귀 사단은 예수님께도 그런 방법으로 유혹을 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마귀사단은 우리에게도 그렇게 유혹을 한다.

“15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어떤 사람이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사람 속에 있지 아니하니 16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 즉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인생의 자랑이 [아버지]에게서 나지 아니하고 세상에서 나기 때문이라.”(요일 2:15-16)

요한은 세 가지를 정확하게 분류를 해 놓았다. 먹기에 좋고-육신의 정욕. 눈으로 보기에 아름답고-안목의 정욕.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러운인생의 자랑. 마귀사단은 세 가지 유혹을 가지고 접근한다. 그것이 있어야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것처럼 사단은 유혹한다. 그런 사단에게 우리는 예수님처럼 사단을 대적하고 물리쳐야 한다. 젤렌스키가 러시아를 향해 너희 없이 살겠다고 단호하게 선언한 것처럼 우리도 그렇게 날마다 선언해야 한다. 마귀사단이 제공해 주려고 하는 현란한 혜택을 거절하며 너 없이 살겠다고 선언해야 한다.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157

C.C.M은 전혀 성경적인 찬양이 아닙니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1.26 24

156

금이 간 항아리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1.19 21

155

집 안을 다 뒤져 찾아내야 할 것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1.12 24

154

핼러윈은 마귀 사단의 광란축제입니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1.05 25

153

구원 받았으면 끝인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0.29 38

152

믿음의 시뮬레이션(simulation)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0.22 45

151

행복한 청소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0.15 62

150

바닥을 치고 다시 일어난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0.08 73

149

날마다 뛰어다닌 사나이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10.01 71

148

꾸물거림과 게으름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9.24 74

147

젤렌스키 연설문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9.17 68

146

하나님의 시간표: 기근으로 식량난이 오고 있다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27 83

145

공급보다 비전에 우선시 하라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20 86

144

세상의 영웅, 믿음의 영웅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13 98

143

개념 없음, 개념 있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8.06 129

142

그리스도 안에서의 ‘히든 챔피언’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30 96

141

1그램의 용기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23 112

140

오진(誤診)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16 125

139

일천번제인가, 천개의 헌물인가?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9 124

138

미국 선교운동의 시작을 만든 건초더미 기도회 첨부이미지   이성희 2022.07.02 136